허니문후기
홈 > 허니문후기
12박13일의 기나긴 유럽여행을 보내며♡(사진 업데이트)
날짜 2015-07-06       글쓴이 권은영       조회수 13298

6월 21일 10박 11일의 유럽여행을 상상하며 비행기에 올랐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한국에 돌아와 후기를 남기게 되었네요^^

 

 

 

 

1435970887779.jpeg 20150622_164705.jpg
20150622_131650_013.jpg 20150622_161324.jpg
 

첫날 이탈리아의 로마 일정을 시작으로 바티칸을 비롯한 많은 구경을 하고 다음날은 베니스 여행을 시작했습니다. 다른지역을 여행할때마다 새로운 커플들과 함께하는 것도 신나고 재미있더군요.

 

1435970880533.jpeg  20150623_114837.jpg

          하지만 가장 좋았던건 베니스 여행의 가이드 분이었어요~~ 설명도 너무 잘 해주셨고 때론 언니같이 때론 친구같이 대해 주셔서 좋았구요. 50분 자유 관람후 4커플이 탑 앞에서 만나기로 했는데 만나기로 한 20분 전부터 폭우가 쏟아지기 시작하는 거에요ㅠ 1커플빼고 다들 찾아왔지만 약속 시간이 지나도 나타나지 않는 한 커플 때문에 그 비바람 몰아치는 광장에 홀로 서서 기다리시는 가이드분이 너무 안쓰러웠어요ㅠㅠ30분이 지나야 나타난 그 커플은 미안하다는 말한마디를 안하더군요ㅠ 비에 젖은 그 가이드분을 보고서도..너무 하셨어요.ㅠㅠ 그리고 비가 완전히 그치고서 탄 수상택시에서 가이드 분이 틀어주는 분위기 좋은 팝송과 맥주 한캔씩 건네주시는 가이드 분께 또 한번 감동했어요..평생 잊지 못할 베니스가 될꺼 같아요.

 

 20150623_123154.jpg    20150623_153241.jpg

급하게 우리 커플만 스위스로 먼저 오는 바람에 성함이라도 물어 보지 못해 후회가 남네요. 감사 인사도 제대로 하지 못한거 같아글로 나마 고마움을 전하고 싶습니다. (그분의 뒷모습만 남아 있어요~^^)

1435970852119.jpeg             1435970844236.jpeg

 

 

20150625_113840.jpg

 

 

그리고 두번째 나라 스위스입니다. 융프라우의 멋진 장관과 하이킹과 자전거를 타면서 내려오면서 자연을 만끽할수 있었어요. 자유여행을 스위스에서 추가로 한것이 제 남편은 정말 좋은 선택이었다고 아직도 극찬하고 있어요.

 20150625_115734.jpg 20150626_113534.jpg

 

인터라켄에서 그렇게 자연과 마주하며 2일을 보내고 취리히에서 세번째 나라 파리로 넘어오게 되었어요. 다른 커플들이 파리에서 비가 계속 와서 너무 춥더라고 하시던데 날씨 운이 좋았던지 여행하는 내내 비도 안내리고 융프라우도 맑은 하늘아래 볼 수 있었던것 같아요.

20150626_214048.jpg  1435970830667.jpeg

20150627_100739.jpg  20150627_105943.jpg

 

파리는 우리 한커플 밖에 없어서 가이드 분이랑 상의 하에 보고 싶은 것과 하고 싶은것을 조절 해서 할수 있어서 좋았고 많이 배려해주시고 맞춰 주시려 한것 같아 감사했어요. 유람선에서 바라 본 에펠탑의 불빛은 아직도 눈앞에 선 하네요. 전 지루(?) 했지만 남편은 너무 신나 했던 루브르 박물관도 6시간을 봤지만 반도 못봤다는ㅠ 관심이 많으시면 자유일정에서 하루종일 루브르 박물관 가는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그리고 지금 파리는 세일기간이라는 것도 넘넘 신났어요~^^

 

20150628_145524.jpg 20150628_172822.jpg

 

 

 

아쉬움을 뒤로 하고 파리에서 런던 경유 하여 한국 인이였는데..런던 경유 과정에서 한국행 비행기 놓쳐서 멘붕이 오던 찰나 여행가자고 담당자 분께서 그래도 급하게 숙소 알려 주셨지만 하필이면 그날 유로스타 파업 하는 바람에 런던에서 파리가던 여행객들이 다시 런던으로 다 넘어 오시는 바람에 숙소를 못 구한 것도 있고 잃어버린 짐 찾느라 공항에서 6시간을 체류 한거 생각하면 아직도 아찔하네요. 겨우 숙소 구해서 런던에 2박3일을 강제 체류 당했지만....

 

20150701_114501.jpg  20150701_114650.jpg

20150701_134903.jpg  20150701_151842.jpg

 

 

예정에 없던 네번째 나라 영국까지 여행을 하게 되었네요. 다행히 항공사에서 비행기 티켓을 무료로 바꿔 주셔서 자유 여행으로 2박 3일을 보내느라 급하게 둘이서 일정을 짜고 런던 브릿지등 구경을 다니면서 그 안에서 여유를 찾으려고 많이 노력했어요. 분명 신혼여행으로 시작했지만 배낭여행으로 끝나는 느낌이긴 했지만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안고 가는 것 같아요. 3개국의 가이드 분들과 여행가자고 김지훈 담당자(?) 분께도 감사하는 말로 마무리 하고 싶네요. 예상에 없던 기나긴 12박 13일의 신혼여행이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가지만 아직은 모든게 꿈만 같네요~^^


꼬리말
여행은 컨셉이다!
이제는 허니문가자고를 만나는 시간
ARS
Time
Bank